top of page

‘메이플스토리 아이템 확률 조작’ 넥슨, 116억 벌금…역대 최고 과징금

메이플스토리, 국내 게임 시장 매출 1위 기업인 넥슨코리아(넥슨)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116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 기업은 자사의 온라인 PC 게임인 메이플 스토리 등에서 확률형 아이템이 나오는 확률을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변경한 채 알리지 않거나 거짓 정보를 제공한 혐의가 있습니다.


넥슨조작
넥슨본사 앞에 동상이미지를 안내 하고있다.

넥슨코리아가 전자상거래법 위반으로 인해 받은 116억원의 과징금은 역대 최고 기록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게이머들 권익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며 "정보 비대칭성으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아 공정한 게임 시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일에 따르면, 공정위는 넥슨이 2010년 5월 메이플 스토리에서 도입한 확률형 아이템 '큐브'로 인해 문제에 직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확률형 아이템은 일종의 '뽑기'로, 게이머는 어떤 아이템이 나올지 모르는 상태에서 큐브를 구매하고, 사용하는 시점에 아이템의 종류와 성능이 결정되는 시스템입니다.


넥슨은 처음에는 옵션별 확률을 균등하게 설정했지만, 2010년 9월 이후에는 이용자 선호도가 높은 인기 옵션이 덜 나오도록 확률 구조를 변경했습니다. 이후 2011년 8월부터 2021년 3월까지 10년 동안은 특정 중복 옵션이 전혀 나오지 않도록 바꿔놓았는데, 이 사실을 사용자들에게 알리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2011년 8월에는 "큐브 기능에 변경 사항이 없으며 기존과 동일하다"고 하는 공지를 통해 실제 변경된 내용을 숨기기도 했습니다.

게임 이용자들은 단기간에 스펙을 키울 수 있는 확률형 아이템을 반복 구매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조사 결과, 큐브를 사느라 한 사람이 최대 2억8000만원을 사용한 사례도 확인되었습니다. 이러한 큐브의 판매액은 메이플 스토리의 전체 매출 중 30%를 차지할 정도로 상당했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를 "거짓과 기만으로 소비자 구매를 유도한 것"으로 규정했습니다.


넥슨은 "이용자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 드린 점에 깊이 사과한다"면서도 "공정위 처분은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고지 의무가 없었던 2016년 이전 일까지 소급 적용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넥슨 관계자는 "이의신청 또는 사법부 판단을 받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i

Valutazione 0 stelle su 5.
Non ci sono ancora valutazioni

Aggiungi una valutazion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