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윤형빈 아쉬움이 가득한 판정패, "간장 테러범"에대한 복수 실패… 9년이라는 시간의 공백은 너무 길었다

파이터 윤형빈의 복수는 마음으로만 할 수는 없는 것이었다...

파이터 윤형빈의 복수는 마음으로만 할 수는 없는 것이었다. 일명 "간장 테러범" 쇼유 니키에게 처절한 복수를 다짐했지만 오히려 아쉽게 패배를했다. 윤형빈은 지난 16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굽네 ROAD FC 067 "파이트100" -80㎏ 계약 체중 스페셜 매치(special match)에서 일본의 쇼유 니키에게 0대2로 판정패했다.



UFC윤형빈
지난 16일 오후 서울 홍은동에서 굽네 ROAD FC 067이 열렸다. 파이터100 스페셜 매치 윤형빈 VS 쇼유 니키. 치열한 대결을 펼치고 있는 윤형빈과 쇼유 니키


"파이터100" 스페셜 매치는 정식 격투기 경기라기 보다는 이벤트 매치(event match)다. 경기시간이 100초에 불과하다. 만약 그 100초 동안 승부가 나지 않으면 100초의 연장전을 펼치게 된다.


윤형빈은 처음에 쇼유 니키의 안면에 주먹을 적중시키며 좋은 출발을 했다. 하지만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쇼유 니키가 몇차례 더 정확한 펀치를 날렸다. 겨우 1분40초의 승부였지만 마지막엔 윤형빈의 펀치가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9년간 뛰지 않은 것이 이 경기력에서 드러났다.


1분40초초의 승부가 끝난 뒤 심판 3명의 판정은 쇼유 니키 우세 2명, 동점 1명이었다. 2대0으로 쇼유 니키의 승리였다.



대치중인 윤형빈과 쇼유니키
지난 16일 오후 서울 홍은동에서 굽네 ROAD FC 067이 열렸다. 파이터100 스페셜 매치 윤형빈 VS 쇼유 니키. 치열한 대결을 펼치고 있는 윤형빈과 쇼유 니키


경기 이후엔 쇼유 니키는 착한 사람으로 돌아왔다. 쇼유 니키는 "윤형빈 선수에게 간장을 부어서 죄송합니다"라며 "이름에 간장이 있어서 그랬는데 한국 사랑합니다"라고 했다.

윤형빈은 "나올 때 아들이 "지면 챔피언 뺏기는 거야?"라고 물었다. 져서 면목이 없는데 "아빠는 챔피언이 아니었어. 사랑한다""라고 아쉬운 표정을 숨기지 못하였다.


이번 대회에서 격투기 팬들은 물론 일반인들로부터도 가장 관심을 받았던 경기가 바로 윤형빈과 쇼유 니키전이었다. 쇼유 니키가 윤형빈에게 간장을 부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쇼유 니키는 윤형빈을 9년만에 케이지로 돌아오게 만든 원인 제공자다.


첫번째 이유로는 먼저 윤형빈을 발로 찼던 것.


발단은 권아솔의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 중인 격투 콘텐츠 "파이터 100"에서다. 당시 일본 팀 선수로 출전한 쇼유 니키가 한국 선수 강민수와의 대결 중 니킥으로 낭심을 가격하는 반칙을 저질렀다. 낭심을 보호하는 파울컵이 찌그러질 정도로 큰 충격이었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고, 현장에서 집단 몸싸움으로 번질 정도로 심각했다. 윤형빈이 경기 후 왜 그랬는지 일본 팀에 항의를 했다. 그런데 윤형빈의 얘기를 듣던 쇼유 니키가 갑자기 윤형빈을 발로 걷어 찼다. 순식간에 현장이 난장판이 되어버렸고 이후 둘은 로드FC 무대에서 대결해 결판을 내기로 했다.



윤형빈에게 간장을 뿌린 쇼유니키
공식계체량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쇼유 니키가 또 다시 기자회견장에서 간장병을 꺼내 윤형빈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달 2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쇼유 니키가 "간장 테러"를 했다. 기자 회견 내내 도발의 멘트를 하더니 급기야 간장을 가져와 윤형빈의 머리에 부은 것이다.

15일 열린 계체량에서도 쇼유 니키의 도발은 계속됐다. 계체량을 통과한 뒤 서로 얼굴을 맞대는 자리에서 쇼유 니키가 먼저 윤형빈을 두 손으로 밀쳤다. 살짝 몸싸움이 벌어졌고 가수인 박상민 부대표와 심판들이 빠르게 제지해 큰 불상사를 막았다. 윤형빈은 끓어 오르는 분노를 참고 참고 또 참았다.


간신히 사진 촬영이 끝난 뒤 각오를 밝히는 자리에서 쇼유 니키가 먼저 "내가 한국까지 일부러 네 체중에 맞춰서 시합해 주니까 나에게 감사해라"라고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 윤형빈은 "일단 장난하고 싶지 않다"면서 "내일 반 죽여 놓겠다"라고 말하고는 크게 심호흡을 하며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는 모습을 보였다.



쇼유니키와 윤형빈 이미지
그라운드 대결을 펼치고 있는 윤형빈와 쇼유 니키


계체량이 끝나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혹시 쇼유 니키가 또 "간장 테러"를 하는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기도 했다.


윤형빈은 "맹견은 안짖는다. 말티즈나 요크셔 테리어가 정말 무서우니까 자꾸 왈왈거린다"면서 "내일 목덜미를 확 물어버리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진짜, 시합이라고 생각 안하고 정말 싸움이라고 생각해서 반 죽여놓겠다"라며 쇼유 니키를 향해 "많이 맞을 준비를 좀 하고 계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러자 쇼유 니키는 "바퀴벌레가 쓰러지는 모습을 모두 보고 싶지? 내일 한국의 파이터 중계를 통해서 모두 보여줄 테니까 모두 주목해"라고 깐족댔다.


사회자가 쇼유 니키에게 간장을 가져온 것 아니냐고 묻자 소유 니키가 갑자기 의자 밑에 있던 쇼핑백을 뒤적이더니 진짜 간장 병을 들어 올렸다. 일순간 모두가 긴장했다. 쇼유 니키가 일어나 간장병을 뿌리는 시늉을 하기도. 다행히 뚜껑이 막혀 있는 상태였다. 그러더니 쇼유 니키는 뚜껑을 열더니 그것을 마셨다. 알고보니 간장병 안에는 콜라가 들어있었다. 장난이었던 것이였다.



간장으로 위협하는 쇼유니키
굽네 ROAD FC 067 공식계체량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쇼유 니키가 또 다시 기자회견장에서 간장병을 꺼내 윤형빈을 위협하고 있다.


이렇게 이벤트 매치(event match) 를 통하여 시청자들의대한 재미를 제공해주는것에 대해 정말 대단한 기획이라고 감히 말해본다.

조회수 2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Rated 0 out of 5 stars.
No ratings yet

Add a ratin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