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카지노 잭팟’ 롯데관8000억 차환도 성공

리조트 개장 후 분기 첫 흑자 60곳 넘는 대주단과 협상 타결 반년 뒤 금리 낮춰 재협상

올해 들어 카지노 사업체 ‘잭팟’을 터트리며 급격한 실적을 상승세에 올라탄 데관광개발(주가)이 80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대출 만기를 하루 앞두고 차환에 성공했다. 그동안 롯데관광에 제기됐던 재무적 불확실성이 대부분 해소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롯데관광타워이미지
롯데관광타워이미지안내


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롯데관광은 지난달 30일 신한투자·한국투자증권 등 국내 60곳 이상 금융회사를 대주단으로 구성하고 총 7430억 원의 담보 대출을 1년 만기 재실행하는데 성공했다. 회사는 여기에 운영자금 340억 원을 추가 조달하면서 전체 대출 규모를 7800억 원까지 늘렸다. 롯데관광은 이 자금을 활용해 향후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대비한 영업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관광개발 은 지분 59%를 보유한 제주 드림타워 리조트를 담보로 2020년 11월 총 7000억원의 담보 대출을 3년 만기로 실행한 바 있다. 1년 뒤인 2021년엔 2년 만기로 430억 원을 추가 차입했다. 그간 업계에선 롯데관광이 이 같은 대규모 대출을 차환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았다. 회사가 2020년 말 드림타워 리조트 개장 후 적자 폭을 연간 1000억 원대로 키운데다 부채비율도 1600%대 까지 치솟으며 이자비용이 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 3분기 영업이익이 리조트 개장 후 첫 흑자를 달성하며 금융권과 대출 협상이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롯데관광의 카지노 부문 순매출은 올 1분기 163억 원에서 2분기 317억 원, 3분기 523억 원 등 큰 폭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호텔과 여행 부문을 포함한 회사 전체 3분기 매출액은 96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억4000만 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돌아섰다.


이음카지노솔루션은 이러한 전세계 카지노 뉴스정보의 대해 하나하나 확인을 하며 솔루션운영자의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조회수 1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Rated 0 out of 5 stars.
No ratings yet

Add a rating
bottom of page